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1호가' 김민경, 최애 구본승 등장에 발그레…"별명이 본승 마누라"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4-04 23:20 송고
1호가© 뉴스1

김민경이 28년간 좋아했던 연기자 구본승을 만나 기쁨을 주체하지 못했다.  

4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방송인 박지윤이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코미디언 부부들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김지혜와 박준형 부부의 집에는 김민경이 등장해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이날 김민경은 자신이 중학교 시절부터 좋아했던 구본승을 만나기 위해 박준형 집을 방문한 것. 구본승은 박준형과 절친한 사이다.

김민경은 구본승이 좋아하는 나물을 한가득 준비하는 것은 물론이고 여러가지 옷과 액세서리를 준비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김민경은 구본승이 도착할 시간이 되자 안절부절 못하며 떨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드디어 구본승이 집에 도착했고, 김민경은 구본승을 보자 다소 어색하게 인사를 했다. 김민경은 "어떡해 정말 못 보겠다"며 소녀처럼 떨려했다.

김민경은 "어렸을 때 나의 최애"라며 "그때 당시 책받침 스타 중 나의 원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학교에서 좋아하는 사람의 이름을 붙여서 XX 마누라 라는 별명이 많았다"며 "나는 당시 별명이 본승 마누라였다"고 소개했다.

구본승은 "나도 김민경씨를 검색하고 왔다"며 "나랑 생일이 같더라"라며 웃었다. 김민경은 "어린 시절 운명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날 마치 소개팅처럼 어색하면서도 설렘이 가득한 시간을 보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