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 "경제회복하는 지금이 신남방 진출 적기"

제7차 전체회의 열고 베트남 빈증전시장 거점화 전략 등 논의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21-03-31 16:00 송고
구자열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장이 제8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제공)© 뉴스1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는 '제8차 전체회의'를 열고 소상공인 수출지원센터 개소현황 및 향후 계획, 베트남 빈증전시장 거점화 전략, 신남방지역 진출 기업 성과 활용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31일 밝혔다.

구자열 연합회 회장과 박복영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공동 주재한 이번 회의는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렸다. 연합회 소속 20개 협·단체 대표와 관련 정부 부처 관계자가 참석했다.

구자열 회장은 "연합회는 지난해부터 비상대응체제를 갖추고 정부와 함께 신남방 진출기업의 애로를 해결하는 등 신남방 비즈니스 정상화를 위해 힘썼다"며 "세계 각국의 백신접종으로 비즈니스 정상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는 지금이 바로 코로나19 이후 비즈니스 환경변화에 대비할 적기"라고 강조했다.

박복영 위원장은 "백신접종 확대와 각국의 추가 재정 부양책 등 정책적 노력으로 대외 경제 환경이 당초 기대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인도, 인도네시아 등을 중심으로 경제회복이 빠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 제8차 전체회의(한국무역협회 제공© 뉴스1

이날 무역협회와 코엑스는 최근 베트남 '빈증 신도시 전시장'에 대한 운영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향후 거점화 전략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양 기관은 △베트남 현지 전시회 개최 확대 개편 △업종별 신규전시회 개최 △한-베트남 교류·협력 행사 등을 통해 빈증 전시장을 신남방 비즈니스의 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강호연 코엑스 총괄임원(전무)은 "빈증 전시장은 베트남 최대의 전시장이자 호치민과 인접한 핵심 산업도시인 빈증에 위치하고 있어 향후 우리 기업의 신남방 진출 교두보로서 최적의 입지로 평가받고 있다"며 "이번 계약은 코엑스가 보유한 한국형 전시컨벤션 운영 노하우를 해외에 전수하는 서비스 플랫폼 수출이라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