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화보] 김보연, 60대 중반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비주얼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3-31 08:11 송고
우먼센스 © 뉴스1
배우 김보연이 60대 중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외모를 선보였다.

31일 월간지 우먼센스는 김보연과 함께 진행한 화보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김보연은 우아한 자태, 동안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보연은 미모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그는 "눈가 주름이 눈에 띄는 날에는 눈 아래 바셀린을 바르고 랩을 붙인 뒤 잠을 잔다"고 밝혔다.

또한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 수영장 장면에서 공개한 몸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보연은 "좋아하는 소고기와 초콜릿을 참지 않는 대신 밥을 하루 2~3숟갈만 먹는다"라며 "나이가 들수록 자신감이 떨어진다는 걸 몸소 경험했기에 운동도 꾸준히 한다. 10년 전보다 3kg이 빠졌고, 체력도 좋아졌다"고 말했다.
우먼센스 © 뉴스1
극 중 화제가 됐던 중단발 웨이브 헤어스타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중단발 웨이브 머리는 중년 여성들이 쉽게 시도하지 않는 스타일이다. 그는 "임성한 작가의 요구로 머리를 기르기 시작했는데, 기르고 보니 의외로 잘 어울렸다"며 "나이가 들었다고 움츠릴 필요가 없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의붓아들을 짝사랑하는 새엄마 김동미 역을 맡게 된 데 대해서는 "사람 마음이 가는 데 정답이 없다고 생각해서 크게 신경 쓰이지 않았다"라며 "그저 내 역할에만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오로라 공주', '신기생뎐'으로 이어지고 있는 임성한 작가와의 인연도 밝혔다. 김보연은 "연기에 대한 회의감이 들었던 때, 다시 재미를 붙이게 해준 은인 같은 존재"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김보연은 본인이 생각하는 '사랑'에 대해서도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죽을 때까지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은 게 사람 마음인 것 같다"며 "60세를 넘겼지만 여자로서 사랑받고 싶은 마음은 20대 시절과 같다"고 말했다.

김보연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우먼센스 4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