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3대 도둑' 연정훈 "한가인에 사귀자 고백 하자 '왜 이리 늦었냐'"[1박2일]

"내 눈이 하트 돼…밤에 함께 술 한잔하고 전화로 바로 고백"
"첫눈에 반하지 않았다"…라비 "형수님은 슬쩍 봐도 괜찮던데"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3-29 11:37 송고 | 2021-03-29 14:28 최종수정
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과 연애 시절을 언급하며 "빛이 났다"고 표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는 멤버들이 '두근두근 설레는 봄' 특집 첫 번째 이야기로 설렘을 찾아 떠나는 특별한 여정이 그려졌다.

이날 차량으로 이동하던 멤버들은 연애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딘딘은 "가장 설레는 순간은 고백할 때인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김종민은 "맞다. 그 순간은 심장이 터진다"라고 동의했다.

연정훈 또한 "고백하기 전에 이 사람도 나를 좋아할까? 라는 고민들을 하지 않냐, 나 역시도 고백하기 전에 확신은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연정훈은 아내인 배우 한가인을 떠올리며 "처음에 만났을 때 별생각이 없었는데 보다 보니까 너무 괜찮더라"고 말했다.

이에 라비는 "형수님은 슬쩍 봐도 괜찮지 않아요?"라고 의문을 가졌고, 김종민 역시 "첫눈에 반한 게 아니에요?"라며 의아해했다.

하지만 연정훈은 끝까지 "첫눈에 반하지 않았다"며 "당시 봄이였다. 벚꽃이 만개했다. 우리 와이프가 드라마 촬영 중간에 앞머리를 잘랐는데 그날 나와 카페에서 만나는 장면을 촬영했다. '우와'하고 감탄을 했다. 진짜 빛이 나더라. 너무 예뻤다. 내가 그날 완전 반했다"고 설렘 가득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후의 진행 상황에 대해 궁금해 하는 멤버들을 향해 연정훈은 "그날 바로 연락해서 한잔하자고 말했다. 밤에 만났다. 우리 스태프들이랑 다 같이 마시러 갔다. 근데 너무 예뻐서 한쪽으로만 시선이 고정되더라. 계속해서 마음이 갔다. 내 눈은 이미 하트가 되어 있었다"고 행복한 표정으로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연정훈은 "그날 헤어지고 집에 가서 너무 아쉽길래 통화를 했다"며 "전화로 머뭇거리다가 그날 바로 사귀게 됐다"고 고백했다.

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에 라비는 "그날 반했는데 바로 그날 사귀었다는 거냐"라며 어리둥절해했다.

계속해서 디테일하게 질문을 해오는 멤버들을 향해 연정훈은 "그냥 사귀자고 했다. 그랬더니 와이프가 왜 이렇게 늦었냐는 식으로 말하더라, 그래서 내가 조금 확신에 차지 않았고 조심스러웠다고 했다"고 말했다.

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에 멤버들은 "형수님도 관심이 있으셨던 거다. 뭔가를 느끼고 계셨구나"라며 자신들의 일인 양 미소를 가득 머금으며 함께 설렜다.

한편 누리꾼들은 우스갯소리로 한가인과 결혼한 연정훈, 김태희와 결혼한 비, 밥도둑 간장게장을 '3대 도둑'이라고 부른다.

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