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프랑스, 바게트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신청…우리 떡은?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1-03-26 22:21 송고
프랑스를 대표하는 빵 바게트 © AFP=뉴스1

프랑스 정부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후보로 바게트를 신청했다고 AFP통신이 26일 보도했다. 프랑스를 상징하는 '겉바속촉'의 대표적인 빵인 바게트는 매년 프랑스에서 약 100억개, 1초마다 320개가 소비되고 있다. 

프랑스 문화부는 이날 성명에서 이 바게트가 "일상 생활의 일부로서 막대한 다수가 공유하고 있어 그 자체로 한 유산을 구성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문화부는 "1970년에는 790명당 1개 꼴인 5만5000개의 빵 장인 가게가 있었고, 오늘날에는 2000명당 1개인 3만5000개가 있다. 그리고 종종 산업적으로 생산되는 바게트를 선호하기도 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바게트는 1920년에 법으로 최소 무게(80g)와 최대 길이(40㎝)가 정해지면서야 바게트라는 이름을 얻었다. 하지만 그 기원에 대해서는 이미 18세기에 있었다는 주장과 오스트리아의 한 제빵사가 1830년대에 스팀오븐을 발명하고서야 만들었다는 설, 나폴레옹이 군인의 휴대를 쉽게 하기 위해 막대기처럼 길게 만들라고 명령하며 생겨났다는 설 등이 있다.  

유네스코는 매년 전 세계로부터 100여개의 무형문화유산 후보들을 추천받는다. 무형문화유산은 특정 지역의 관습과 연관되어 있어야 한다. 지난해 말에는 한국의 연등회와 핀란드의 사우나 문화 등이 목록에 등재되었다. 

이번에 신청한 후보들에 대한 결정은 2022년 말에 나온다.


ungaung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