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구글發 앱 먹통' 사태에 실시간 검색어가 살아있었다면?

네이버 실검 폐지 한달 後…누리꾼 "시대에 뒤처지는 느낌"
실검 살아있는 네이트·ZUM으로 이동할까?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2021-03-27 07:30 송고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모습. (네이버 제공) © 뉴스1

지난 23일 오전 8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앱 먹통' 사태가 터졌을 당시, 국내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의 행동은 크게 3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 첫째, 휴대폰을 다시 시작한다. 둘째, 용량이 큰 앱을 삭제한다. 셋째, 서비스센터에 간다.

실제 이용자들의 피해는 상당했다. 한 이용자는 "카카오톡 문제가 있는 줄 알고 재설치를 했다. 저장된 메시지와 사진이 다 날아갔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업무를 할 수가 없어 지각을 감수하고 서비스센터에 갔다. 결과적으로 헛걸음이었다"고 한탄했다. 스마트폰에 게임을 많이 다운받은 게 원인이라며, 아침부터 자녀를 크게 혼냈다는 웃지 못할 사연도 있었다.

그리고 그들의 요구사항은 하나로 귀결됐다.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실검)를 살려내라는 것이었다. 실검에 '앱 먹통' 키워드가 올라갔다면, 많은 이용자들이 '기기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았을 테니 말이다.

◇ 실검 폐지 한달 後…"시대에 뒤처지는 느낌"

지난달 25일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실검) 서비스를 종료한 이후 한 달이 지났다. 네이버는 "정보를 능동적으로 소비하고 싶은 이용자 트렌드에 따른 것이다"고 실검 폐지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용자들은 정보를 능동적으로 활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실검 서비스의 빈자리를 체감하고 있었다.

먼저 사회 이슈를 따라가지 못하겠다는 반응이 많았다. 직장인 이모씨는 "평소 뉴스를 일일이 찾아보지 않는 저에게 실검은 사회의 축소판이었는데, 실검이 사라지니 사회에서 자꾸 뒤처지는 느낌이 든다"며 "연예인 학폭논란, 구미모녀 사건처럼 큰 사회 이슈도 뒤늦게 아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실시간 검색어를 대체하는 네이버 '언론사 구독'에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공무원 장모씨는 "실검이 사라진 이후에 구독하는 언론사를 늘렸다. 하지만 언론사뉴스는 정치 기사의 비중이 높아 사회 전체를 보여주는 데엔 한계가 크다"며 "아이유 신곡 발표나 브레이브걸스 역주행은 언론사 메인 뉴스에 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관련 인식 조사'와 일맥상통한 결과다. 지난해 시장조사전문기업 트렌드모니터가 19~50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검 확인 이유를 조사한 결과  '현재 이슈를 가장빠르게 알 수 있기 때문에'가 65.9%로 1위, '세상 돌아가는 이슈를 놓치지 않고 확인할 수 있어서'가 50.8%로 2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이 전국을 강타했을때 네이버 실검의 모습 (네이버 데이터랩 캡처) © 뉴스1

◇ 네이버 실검 폐지…네이트·ZUM 여전히 실검서비스

일각에선 재난 대응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이용자는 "실검이 있어야 재난 상황을 신속하게 알 수 있고, 타 지역의 재난도 신속히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재난 상황시 지차제가 알림 문자를 제공하지만 이는 지역적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이 전국을 강타했을때 네이버 실검은 '지진' '지진대피요령' '지진피해' '여진' 등의 정보들로 가득 찼다. 지난해 10월 울산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을 당시에도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울산 화재'가 올라갔다. 

이에 일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실검 대체 사이트'를 공유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네이버와 다음에 이어 국내 포털 업계 3, 4위인 네이트(NATE)·줌(ZUM)은 실시간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ukge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