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성희롱 논란' 박나래, 자필 사과 "실망감 안겨…더 깊게 생각할 것"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3-26 07:26 송고
박나래/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웹예능 '헤이나래' 방송 도중 행동으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코미디언 박나래가 자필 사과문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나래는 25일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 "무슨 말을 써야 할지 고민이 길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며 "방송만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 능력으로 만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적었다.

이어 "그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는데,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이다"라며 "앞으로는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늦은 밤까지 심려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23일 스튜디오 와플 공식 유튜브 채널의 '헤이나래 EP.2'에서는 '최신유행 장난감 체험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회 한사바리를 곁들인…'이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박나래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성희롱성 발언 및 행동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남성이 같은 행동을 해도 넘어갈 수 있었겠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24일 공식 사과했다. 제작진은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박나래 및 제작진을 향한 비판이 계속되자,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는 25일 "박나래는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또한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하며 '헤이나래'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헤이지니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느끼게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헤이나래' 제작진은 프로그램 폐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헤이나래'는 박나래와 유튜버 헤이지니가 함께 출연하는 웹 예능으로,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전체이용가' 대표 헤이지니와 '19금' 대표 박나래가 만난 방송을 한다는 콘셉트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