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단독]다우니 "조선구마사 제작 협찬·광고 집행한 적 없다"

프로그램 선택 권한 없는 서비스성 광고 노출된 것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2021-03-24 20:03 송고 | 2021-03-24 20:04 최종수정
SBS '조선구마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다우니가 조선구마사 광고를 집행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역사왜곡 논란'이 제기되며 제작 협찬·광고 업체에 대한 불매운동 일고 있다.

24일 생활용품 브랜드인 다우니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다우니는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제작 협찬이나 광고를 집행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노출된 광고는 다우니가 타 프로그램의 광고를 집행하면서 방송사에서 집행한 서비스성 광고인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방송사 서비스성 광고의 경우 프로그램의 취사 선택이 불가능하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추가 광고 집행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추후 다우니에서 집행 계획 중인 조선구마사 광고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 방송부터 외국인 사제에게 월병이나 중국식 만두를 대접하는 장면이 나와 역사 왜곡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실존 인물인 태종, 충녕대군(세종), 양명대군이란 명칭을 사용하면서 일부 캐릭터를 역사적 사실과 다르게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에 조선구마사가 사실상 동북공정 드라마는 지적이 나오고, 청와대 국민청원에 방영중지를 요청하는 글이 게재되는 등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기업들은 조선구마사와 줄줄이 광고 및 제작지원 계약을 철회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LG생활건강·호관원·코지마·CJ제일제당·광동제약·KT·블랙야크·쌍방울·바디프랜드 등이 광고 또는 제작 지원을 중단한 상태다.


jiyounb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