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文정부, 세월호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하라"

세월호 유가족·시민단체 내달 18일까지 '추모의 달' 선포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1-03-22 12:33 송고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청와대 사랑재 앞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7주기 ‘기억과 약속의 달’ 선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성역 없는 재조사와 진상규명, 세월호 참사 관련 모든 기록 공개 등을 요구했다. 2021.3.2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세월호 유가족들과 시민단체가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이해 4월18일까지 '추모의 달'을 선포하며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거듭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국가가 버린 304명의 명예를 되살리고 세월호참사로부터 살아남은 시민들을 지키기 위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약속한 것을 지키기 위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다시 촛불, 다시 세월호'의 기치 아래 세월호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국가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이루는 정부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단체는 이날부터 다음달 18일까지를 추모의 달로 선포하고, 기억·추모에 대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다음달 3~9일 온라인 추모 릴레이 콘서트, 9일 세월호참사 7주기 안전사회 포럼을 개최하고 11일에는 세월호참사 해역 참배에 나설 계획이다.

세월호 희생자 고(故) 유예은양의 아버지인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세월호참사를 극복하지 않고 우리 사회는 단 한 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는 말을 기억해달라"며 "우리의 요구는 단 하나다. (대통령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말 그 한 말씀이면 된다"라고 했다.

한미경 4.16연대 공동대표는 "기억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가슴이 미어지고 전 국민이 아파한 4월이 또 오고 있다. 그러나 7주기를 맞이하는 지금,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약속이 아직 지켜지지 않고 있음을 보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절절하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반드시 우리의 약속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동에 나서 달라"고 덧붙였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