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조영남 "전 부인 윤여정이 아카데미 가까이에…헐! 이다"

"난 지금 윤씨에 대해 가타부타할 자격조차 없는 몸" 전 부인에 대한 소회 밝혀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3-21 10:08 송고 | 2021-03-21 21:02 최종수정
가수 겸 화가 조영남/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오늘날 우리 쎄시봉 친구들 전부가 '잠깐'을 못 벗어나는데 윤여정은 지금 아카데미 가까이까지 가고 있다. 말 그대로 헐!이다."

가수 조영남이 이혼한 전 부인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0일 중앙선데이 현재 회고록 '예스터데이'에는 '조영남 남기고 싶은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날 조영남은 "나는 윤여정한테 '윤잠깐'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곤 했다. TV에 등장할 때 잠깐 나왔다가 금방 들어가기 때문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1960년대 음악계에 포크 열풍을 일으킨 '쎄시봉'을 언급하며 "그런데 지금은 형편이 많이 달라졌다. 싹 달라졌다는 표현도 형편없이 모자란다"며 "오늘날 우리 쎄시봉 친구들 전부가 '잠깐'을 못 벗어나는데 윤여정은 지금 아카데미 가까이까지 가고 있다. 말 그대로 헐! 이다"라고 했다.

이어 조영남은 "윤여정이 33개 상에 오늘도 멈추지 않고 아카데미 쪽으로 가고 있는 동안 이 글을 쓰고 있는 2021년 12시 35분 강남구청을 찾아가 콧구멍을 쑤시는(아! 많이 아파 눈물이 났다) 코로나 검사를 마치고 자가격리자 판정을 받고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에 지명됐다. 윤여정은 15일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발표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은 내달 26일 오전(한국시간) 열린다.(뉴스1 DB) 2021.3.15/뉴스1

조영남은 확진자가 발생한 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어 조영남은 "난 지금 윤씨에 대해 가타부타할 자격조차 없는 몸이다"라고 덧붙였다.

조영남은 1974년 미국에서 배우 윤여정과 결혼했으나 1987년 이혼했으며,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한편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것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이로써 그는 지난 1966년 연기 생활을 시작한 지 55년 만에 '한국인 최초' 기록을 남기며 영화계에 한 획을 그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4월25일 미국 LA에서 개최된다.

또한 윤여정은 '미나리' 측을 통해 "사실 노미네이트가 되면 이제 수상을 응원하시고 바라실 텐데 이 노미네이트만으로도 상을 탄 것과 같다고 생각된다"면서 "응원에 정말 감사드리고 이 나이에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고는 저도 상상을 못 했다"고 기쁨을 전했다. 이어 "교포 2세들이 만드는 작은 영화에 힘들지만 보람 있게 참가했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기쁜 순간을 맞이하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