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구혜선 "아직 열애 중은 아냐…상대방은 자기 이야기인지 모르는 듯"(종합)

'라디오쇼' 15일 방송 출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3-15 11:54 송고 | 2021-03-15 12:13 최종수정
배우 구혜선/뉴스1 © News1
구혜선이 자신의 출세작 '꽃보다 남자' 언급부터, 최근 화제를 모은 '열애중' 발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청취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배우 구혜선이 출연했다.

구혜선은 최근 활동에 대해 "뉴에이지 음악을 만들고 글도 쓴다"라며 "이런 것들을 다 같이 할 수 있는 감독도 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에 박명수가 "한 분야 전문가가 아니어서 여러 가지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묻자, 구혜선은 "여러가지를 해야 하나의 전문적인 것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래서 학교에서 전공을 하기 전에 12과목을 가르치지 않나"라며 "그 모든 것을 알아야 한 가지를 잘 할 수 있다는 철학이 담겨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구혜선은 "카페를 한다고 하면 커피, 인테리어도 다 알아야 하는 것처럼 한 가지를 잘 하려면 여러 가지를 섭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자신의 계획에 대해선 "이런 것들을 조금 더 실험적으로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예를 들면 음악을 전시한다든가, 영화관에서 새로운 것을 보여준다든가 새로운 것을 하려고 하는데, 우리는 문화예술을 하는 사람들 아닌가"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구혜선의 200평 대저택에 대해 물었다. 이에 구혜선은 "식구들과 다같이 쓰는 집은 컸는데 지금은 혼자 살고 있어서 방 하나, 거실 하나 있는 집"이라고 답했다.
배우 구혜선/뉴스1 © News1
현재 작가와 관련된 것은 구혜선필름이라는 자신의 회사에서, 연기는 소속사를 두고 일하고 있다고.

구혜선은 '한달 수입은 어떻게 되냐'는 물음에 "한달 일하면 1년 동안 내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다"라며 "'꽃남'(꽃보다 남자) 한 번 찍고 제가 하고 싶은 일을 오래 했는데, 다음(작품)도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명수가 웃으며 "지금까지는 '꽃남'으로 번 걸로 버티고 있다는 거냐"라고 묻자, 구혜선은 "맞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박명수는 구혜선이 얼짱, 가수 연습생 출신이었다고 했다. 이에 구혜선은 "중학교 때 가수 연습생이었고 걸그룹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당시 인기를 묻자 "인기 많았다고 하는데 저 정말 순진했다"면서 "남자 손 한 번 안 잡아봤고, 일단 여고생이었고 (학교와) 집이 5분 거리여서 어머니가 집에서 내다볼 수 있을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배우 구혜선/뉴스1 © News1
구혜선은 자신의 출연작인 '꽃보다 남자'에 대해서는 "행운이고 로또"라고 표현했다. '꽃보다 남자'에 합류했을 때를 떠올리며 "제작진을 미팅할 때 내가 생각보다 자존심을 굉장히 드러냈다"며 "그분들이 처음 미팅을 했을 때 본이들이 원하는 주인공의 여성상에 대한 이야기를 했는데 내가 생각하는 건 그렇지 않다, 여자가 반드시 이런 행동을 취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내 나름대로 생각을 드러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그걸 제작진이 '저게 잔디 역할이다'라고 생각하신 것 같다. 작가님은 신인들이 제작자를 미팅할 때 '잘 봐주세요'라는 태도인데, 내가 그러지 않았던 것을 높게 평가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구혜선에게 사랑이란 무엇이냐'는 질문이 주어졌다. 그는 "'수미산장' 나간 후에 기사 헤드라인에 '열애 중'이라고 떴다"며 "아직 열애 중인 것은 아니고 나에게 그런 존재가 생겼다는 이야기였다"라고 답했다.

'그게 열애 아니냐'라는 물음에 "열애라고 하면 같이 시간과 장소가 생겨서 규칙적인 것 아니냐, 지금은 그냥 내 마음이고 과정이다"라며 "잘 안 될 수도 있고 조심스럽다, 그 상대가 자기 이야기인지 모르는 것 같다"라고 했다.

또 '어떻게 좋아하는 티를 내냐'는 물음에 "일단 나는 아침에 관심없는 사람에게 절대 연락하지 않는다"라며 "'날씨가 좋네요'같은 메시지, 용건없는 메시지를 보내고는 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여러가지 모습으로 인사드리고 있는데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끝인사를 전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