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또 1회를 못 마쳤다"…美 매체도 김광현 초반 부진 지적

4일 메츠전 이어 9일 마이애미전도 1회부터 진땀
"제구 되지 않았다" 등 혹평 이어져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1-03-09 10:28 송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 AFP=뉴스1

"또 1회를 제대로 못 마쳤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두 차례 연속 고전하자, 현지언론은 우려를 나타냈다.

김광현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등판해 2⅓이닝 6피안타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지난 4일 시범경기 첫 등판인 뉴욕 메츠전에서 ⅔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난조를 보였던 김광현은 두 경기 연속 진땀을 흘렸다.

특히 2경기 연속으로 1회에 아웃카운트 3개를 못 잡고 강판한 뒤 2회에 다시 등판했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특별규정(투수가 20개 이상의 공을 던졌을 때 그대로 이닝을 끝내거나 교체)으로 투수의 투구수 관리를 위한 조치지만 그만큼 김광현이 부진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현지언론도 '아쉽다'는 반응이다.

MLB.com의 세인트루이스 담당기자 재커리 실버는 SNS를 통해 "김광현이 두 차례 등판에서 모두 1회를 마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이 처음으로 2이닝 이상 소화했고 구속 역시 몇 차례 90마일(145㎞)을 넘겼지만 제구가 원하는대로 되지 않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김광현의 첫 이닝은 거친 경기의 시작이었다"고 혹평했다.


hhssj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