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연자 "소속사 대표와 2013년부터 동거…11년째 열애 중·올해 꼭 결혼"

'강호동의 밥심' 8일 방송 출연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3-09 07:58 송고 | 2021-03-09 10:52 최종수정
김연자/밥심 캡처© 뉴스1

가수 김연자가 11년째 열애 중인 현재 소속사 대표인 연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연자는 지난 8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자신의 인생 스토리와 러브 스토리를 들려줬다.

이날 MC 강호동은 "남자친구가 소속사 대표"라며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연자는 "정말 인연이 길다"며 "초등학교 4학년때부터 음악 학원을 다니며 연습을 했는데, 지금 남자친구도 같은 학원에서 연습했으니 50년간 알아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내가 일본에서 활동하며 여러 개인 사정으로 안 좋은 때가 있었는데, 지금 남자친구가 손을 내밀어줬다"며 "그때 처음으로 지금 남자친구를 제대로 봤는데 굉장히 남자답고 리더십도 좋았다"고 밝혔다.

김연자는 남자친구와 11년째 열애 중이며 지난 2013년부터 함께 살고 있다고 밝히며 "결혼까지 가는 것은 좀 시간이 걸리더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을 하고는 싶지만 자꾸 미루게 됐다"며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조금 잠잠해지면 결혼식을 하려고 한다"며 수줍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이어 "남자친구는 봄에 하자고 하지만, 나는 더 많은 분들에게 축복받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가을쯤으로 생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연자의 남자친구는 MC들을 통해 깜짝 프러포즈를 하기도 했다. 김연자의 남자친구가 제작진에게 요청, 요청한 곡 '웨딩드레스'를 후배 가수 나상도와 박군이 열창하도록 부탁한 것. 김연자는 남자친구가 준비한 장미꽃을 선물받고 눈물을 쏟기도 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