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하리수, 트랜스젠더 비하 악플러에 "난 세상 어딜 가도 여자" 일침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3-08 08:20 송고 | 2021-03-08 10:28 최종수정
가수 겸 배우 하리수/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트랜스젠더를 비하하는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하리수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악플러가 보내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갈무리한 사진과 함께 "난 그냥 네가 정말 웃긴다"라며 "이런 말 대미지 하나도 안 온다, 어쩌지"라는 글을 게시했다.

하리수가 첨부한 사진 속에는 한 악플러가 영어로 트랜스젠더를 비하하면서 하리수에게 욕을 보내온 내용이 담겼다.

하리수는 이에 대해 "난 지금껏 예쁘다는 말만 듣고 살아와서 앞으로 나이에 맞게 늙어가고 당연히 못 생기게 될 예정이지만 그래도 너보다는 아름답게 세상을 살아갈 것 같다"라며 "그리고 걱정하지 않아도 이미 법적으로 여자로 인정받아서 날 여자다, 아니다 해봐야 아무 소용이 없단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세계 어디를 가나 나의 여권과 나의 권리는 이미 여자다"라며 "너의 우스운 키보드 몇 자에 흔들릴 내가 아니니 꺼져줄래?"라고 했다. 하리수는 그러면서 "싫으면 오지 말라니까 굳이 왜 찾아오고 난리들이래"라며 "진짜 외롭니?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일갈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