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아빠찬스' 고백?…의대교수 "아들 내 도움으로 박사, 교수 돼" 파문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3-02 16:09 송고
수도권 A 의대 B 교수는 아들이 의대 교수가 된 것을 자랑하는 과정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고 언급, 아빠찬스 논란을 자초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정부의 의료정책을 비판해 왔던 수도권 A의대 B교수가 SNS에 아들자랑을 했다가 '아빠찬스' 논란에 휩싸였다.

2일 의료계에 따르면 A의대 해부학과 B교수는 전날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아들이 지방 C의대 정식 교수(조교수)가 됐다며 몹시 자랑스러워 했다.

여기까지는 좋았으나 이어진 글이 문제가 됐다.

B교수는 "모 의대를 졸업한 (아들이) A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고 했다.  

이 글은 삽시간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고 네티즌 수사대은 B교수 여러 논문에 아들이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을 확인, "아버지 도움으로 의학박사 받고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 자랑거리냐", "아빠찬스 고백한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이에 B교수는 관련 글을 모두 내렸고 정부의 공공의대 설립정책을 비판하면서 "의대, 이제는 부모 백으로 쉽게 가자"라는 자신의 만화까지 관련 사이트에서 삭제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