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최예빈 측, '학폭 논란'에 "사실과 달라…유포자에 법적 조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1-03-02 09:10 송고
최예빈/제이와이드컴퍼니 © 뉴스1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 중인 배우 최예빈의 '학폭 논란'이 올라온 가운데, 소속사 측이 "글쓴이가 주장하는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했다.

최예빈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배우 최예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 최초 글이 게시된 후 해당 내용을 인지하게 되었고, 가장 먼저 배우 본인 에게 사실을 확인하였다"며 최예빈과 관련해 불거진 '학폭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기억만으로 명확히 확인 할 수 없다 판단하여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다름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알려드린다"며 "더불어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과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또한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누리꾼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펜트하우스' 하은별(최예빈)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라며 중학교에 다니덜 시절 최예빈이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와 합심해 자신을 '왕따'시켰다고 주장했다.

누리꾼은 "너랑 같은 반인 적 한 번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 다니고 복도로 안 나갔는데 복도에 있는 정수기로 물 뜨러가는 걸어가는 내내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XXX아 학교 왜 나오냐고 욕했잖아, 나 이어폰 끼고 다니고 헤드셋 끼고 다녔는데 기억은 할까? 네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드라마에서 나오는 너 보고 나서 몇날며칠을 악몽 꿨어, 중학교 때 이야기라 시간이 흘러 내가 널 잊고 산다고 생각했는데 너 나한테 하던 그 표정, 그 말투, 비꼬는 표정 똑같이 영상으로 보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고 힘든데 어렸을 때 네가 날 힘들게 했다는 이유로 지금의 네가 나 때문에 힘들어할 것 같아서 글 쓸까 많이 고민했어"라고 밝혔다.

또한 누리꾼은 "네가 지금 빛나는 사람이 됐어도 예전에 어두웠던 과거를 아무렇지 않게 살지 않길 바라, 진짜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사과해주길 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예빈은 1998년생으로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 역할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