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배고픈 아이에게 음식 사준 ‘편의점 여학생 천사’ 나타났다

해당 여학생 SNS에 댓글 “또 챙겨 줄게요”

(하남=뉴스1) 박대준 기자 | 2021-03-01 13:38 송고 | 2021-03-02 09:37 최종수정
두 아들을 둔 엄마가 편의점에서 아들에게 음식을 사준 여학생을 찾는다는 페이스북 게시글. (SNS 캡처) © 뉴스1

“편의점에서 제 작은아들에게 먹을 것을 사준 여학생을 찾습니다.”

지난달 28일 SNS에 두 아들을 둔 엄마라고 밝힌 여성의 '편의점 천사'를 찾는다는 글이 올라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작성자 A씨는 “남편과 사별하고 작은아이가 가난하다는 이유로 따돌림을 당해 남편의 고향인 하남으로 이사온 지 두 달 된 엄마”라고 밝히며 “큰 아들이 이곳에 글을 올리면 사람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페이스북에 가입하고 메시지를 남긴다”고 밝혔다.

A씨는 “오늘 신장1동 주민센터 인근 편의점에서 제 작은아들이 먹을 것을 여러 개 샀는데 잔액이 부족했고, 물건을 빼도 빼도 돈이 부족했다”며 “그런데 한 여학생이 나타나 ‘대신 계산을 해 주겠다’며 햇반 여러개와 참치캔, 즉석카레·짜장, 과장 등 다른 물건도 가져와 추가로 계산해 줬다”고 밝혔다.

이어 “퇴근하고 아들로부터 이런 사실을 듣고 여학생이 사준 물건을 살펴보니 너무 많아 계산해 봤더니 대략 5만원이 넘는 금액이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여학생은 아들에게) 매주 토요일 1시에 편의점에서 만나기로 하고 먹고 싶은 것을 적어 오라고까지 했다. 빚더미를 떠안아 어렵게 하루하루를 살고 있지만 월급이 나오면 돈을 갚고 싶어 연락을 드린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같은 게시글이 화제가 되자 A씨가 찾던 여학생이 나타났다.

이 여학생은 A씨의 글에 “아이가 눈치를 너무 많이 봐서 제 마음대로 아이가 쉽게 먹을 수 있는 과자와 음식 등을 골랐다”며 “하남에서는 어머님과 아드님이 상처받는 일이 없길 바란다. 이웃으로서 챙겨드릴 수 있는 것은 최대한 챙길 테니 꼭 제 번호로 연락해 주기 바란다”는 답글을 달았다.

이 글은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져 나가며 네티즌들은 ‘여학생의 마음 씀씀이가 기특하다’, ‘어머님과 여학생 모두 행복하세요’ 등의 칭찬을 이어나갔다.


dj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