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함소원, 남편 진화와 불화설 극복 이어 시어머니 '마마'와도 행복 일상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2-28 09:24 송고
시어머니 마마(왼쪽) 배우 함소원/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불화설을 극복한데 이어 시어머니와 함께한 행복한 일상도 공개했다.

함소원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아까 안 예쁜 사진 올렸다고 서운해하셔서 예쁜 요즘 영상 올려드렸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시어머니 '마마'와 같이 있는 영상을 게시했다.

함소원은 "마마 공 돌리기 신기하죠?"라며 "요즘 '말랐어'라는 말 들으신다고 매일 자랑하시는 마마님"이라고 덧붙이며 화기애애한 고부 관계를 과시했다.

영상 속에서는 공 돌리기 묘기를 선보이고 있는 마마의 모습이 담겼다. 함소원은 마마의 묘기를 보고 "우와 이게 가능해요? 너무 신기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4일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불화설에 휩싸였다. 불화설이 불거졌을 당시 함소원은 이를 부인하지 않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네요"라고 글과 함께 불화설을 제기한 기사 이미지를 갈무리해 올렸다.

하지만 함소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가족"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했습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함소원은 "너무나 사랑했기에 하지만 가족이 돼가는 과정 같습니다"라며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입니다"라면서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하며 불화설을 극복할 것을 암시했다. 여기에 과거 진화와 입맞춤을 하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이날 진화 역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다시시작 #다시노력 #아빠"라는 글과 함께 딸 혜정이의 갓난아기 시절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시하면서 불화설을 극복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018년 초 결혼하고 부부가 됐다. 이후 그해 12월 첫 딸 혜정이를 출산했다. 두 사람은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부부의 일상을 공개해왔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