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하창환 전 합천군수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 지장 없어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2021-02-27 23:19 송고
하창환  전  합천 군수 © News1

하창환 전 합천군수(72)가 27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 전 군수는 이날 오후 3시 10분경 합천읍 서산리에 있는 부친 선영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하 전 군수는 친구 A씨에 의해 발견돼 대구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하 전 군수는 주변 몇몇 사람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전화를 했고, 이를 이상히 여긴 A씨가 하 전 군수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하 전 군수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 전 군수는 지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년간 제38∼39대 합천군수를 역임했다.

하 전 군수는 최근 지역 내 베어링 제조업체 회장으로부터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뇌물수수) 위반 등의 혐의로 창원지방검찰청에 고소를 당해 심적 부담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vj377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