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진화와 불화설' 함소원 "가정 지켜낼 것…너무 사랑했고, 가족 돼가는 과정"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2-26 09:48 송고
함소원 진화© 뉴스1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불화설과 관련해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하였습니다"라며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남겼다.

이어 "너무나 사랑했기에 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습니다"라며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입니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함소원은 이 글과 함께 진화와 달달했던 한 때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 속 함소원은 진화와 달달한 입맞춤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함소원은 지난 24일 진화와 불화설에 휩싸였다. 뉴스1이 측근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두 사람은 18세 나이 차이와 한중 문화적 차이 등으로 인한 지속적인 문제로 불화를 겪어왔다. 함소원은 방송 활동과 사업 병행으로 바쁜 시간을 보낸 데다 최근 무분별한 악플 등으로 심적 고통을 느끼면서 마음의 여유가 없었고, 그러면서 진화와 부부간의 복합적인 문제들도 깊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018년 초 결혼하고 부부가 됐다. 이후 그해 12월 첫 딸 혜정이를 출산했다. 두 사람은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부부의 일상을 공개해왔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