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차태현x조인성표 힐링 예능 '어쩌다 사장'…첫방송 4.1% 기록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2-26 09:15 송고 | 2021-02-26 09:46 최종수정
tvN 캡처© 뉴스1

tvN '어쩌다 사장'이 따뜻한 웃음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연출 류호진, 윤인회)은 다 되는 시골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 남자들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1회는 슈퍼 사장님의 지침에 따라 영업을 준비하고 시작하는 차태현과 조인성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도시에서 내려와 마을의 터줏대감같이 오래된 슈퍼에 짐을 푼 두 초보 사장의 영업일지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10일 동안 가게를 비우게 된 기존 사장님이 남겨둔 영업 요령을 읽어보며 준비에 나섰다. 생각보다 큰 규모의 가게와 다채로운 업무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예상치 못한 난관들에 부딪혀 쉽지 않은 영업일지를 예고했다. 아직 가게에 익숙하지 않은 만큼 허둥거리는 면모로 미소를 자아낸 것. 두 사람은 식료품의 가격을 찾지 못해 헤매고, 버스표 발매를 요청한 손님에게 무한 질문을 하고, 자판기용 동전 서비스를 배워나갔다.

또 점심과 저녁 식사를 위해 가게를 찾는 손님들에게 판매할 대게 라면과 명란 계란말이 등을 준비했다. 서툴지만 손님들의 도움을 받아 가며 열심히 임하는 모습이 신선한 즐거움을 전했다. 점점 슈퍼에 적응해나가며 초보 사장에서 프로 사장으로 거듭날 두 사람의 성장기가 기대를 모은다.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하기도 전, 익숙하게 가게를 방문한 단골손님들과의 첫 대면 역시 재미를 더했다. 손님들은 깍두기에 필요한 재료, 기호식품, 라면 등을 구매하기 위해 가게를 찾았다.

두 사장과는 달리 바로 물품의 위치를 찾고 물건값을 알려주는가 하면, 현금을 받으라는 팁까지 전하는 등 능숙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바쁜 두 사장을 대신해 직접 물건을 정리하고 가게에 대한 정보를 친절히 알려주기도. 앞으로 손님들과 더욱 가까워지고 소통하며 훈훈한 정을 쌓아갈 '어쩌다 사장'만의 매력이 엿보였던 대목이었다.

'어쩌다 사장' 1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6.5%,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5.7%를 기록하며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의 경우, 수도권 기준 평균 3.4%, 최고 4.5%, 전국 기준 평균 3.0%, 최고 3.9%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의 자리에 올랐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