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의료법 개정안 반발'에도 충북 의료계 백신 접종 힘 모은다(종합)

"의료법 개정안 납득 어렵지만 도민건강과 별개 문제"
충북도와 성공 접종 협약…26일부터 AZ 접종 시작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21-02-24 13:39 송고 | 2021-02-24 18:45 최종수정
24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첫 출하하는 수송차량이 출발하고 있다. 2021.2.24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의료법 개정안에 반발해 총파업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협력하지 않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접종 계획에 차질이 우려되는 가운데 충북에서는 이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충북에서는 의사회와  지역 거점병원 등 의료계가 성공적인 백신접종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한 덕분이다.

24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는 의료법 개정안을 강행하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료법 개정안은 금고 이상의 실형을 받은 의사의 면허를 취소할 수 있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의협은 교통사고 등 과실에도 의사면허를 잃을 수 있는 과잉 입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총파업 예고로 코로나19 백신접종 보이콧까지 시사해 정부의 백신접종 계획에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충북의 백신접종 계획에는 큰 혼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 의료계는 의료법 개정안은 납득하기 어렵지만, 도민 건강과 연관된 백신접종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이다.

안치석 충북의사회장은 "의료법 개정안이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애쓰는 의료진의 사기를 떨어뜨릴까 우려한다는 것이지 접종을 거부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법 개정안은 납득하기 어렵지만 도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백신 접종은 완수해야 한다는 것이 충북의사회의 공식 입장"이라고 전했다.

충북도는 이날 충북의사회와 충북병원회, 충북간호사회와 '코로나19 예방 백신접종 성공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북도 제공) © 뉴스1

지역 의료계는 충북도와 성공적인 백신접종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하기도 했다.

충북도는 이날 충북의사회와 충북병원회, 충북간호사회와 '코로나19 예방 백신접종 성공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은 △백신 예방접종 세부추진계획 의료자문 △접종환경 구축과 인력지원 △백신 유통과 보관, 폐기 시스템 구축 △이상반응에 신속대응 할 수 있는 의료지원 △기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도는 지역 의료계와 협력해 코로나19 종식을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도는 26일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접종을 위해 충북도는 아스트라제네카 1만6500명분과 화이자 2500명분을 비롯해 모두 1만9000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접종대상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 9614명,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4530명, 1차 대응요원 2350명,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2257명 등 1만8951명이다.

도내 11개 시군에 14곳 이상의 백신접종센터를 설치하고, 접종 위탁 의료기관 568곳을 지정했다.


vin0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