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 최소 138명 확진…일주일째 100명대 기록(종합)

순천향대병원 관련 4명 추가…교회·모임 등 집단감염 여전

(서울=뉴스1) 김창남 기자 | 2021-02-23 21:54 송고
 23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2.2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138명 추가 발생했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0시보다 138명 늘어난 2만7730명이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112명)와 비교하면 26명 증가했다. 서울지역 일일 확진자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117명으로 집계돼 3시간 만에 21명 추가됐다.

서울시 신규 확진자는 지난 16일 258명까지 치솟았지만 이후 7일 연속 100명대를 기록했다. 실제로 최근 일주일간 하루 확진자 수는 258명(16일)→185명(17일)→180명(18일)→123명(19일)→130명(20일)→106명(21일)→126명(22일)이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집단감염 17명, 확진자 접촉 53명, 해외유입 5명, 조사 중 42명 등으로 조사됐다.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관련 확진자가 4명이 추가돼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187명으로 증가했다.

영등포구 소재 의료기관에서도 관련 확진자 3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총 7명이다.

용산구 외국인모임 관련 확진자는 2명 추가됐다. 해당 시설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79명으로 증가했다.

도봉구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도 1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16명이다.

자치구별로 보면 서대문구에서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7명 중 4명은 지역 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3명에 대해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23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2.2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용산구에서도 확진자 6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6명 중 2명은 가족 간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순천향대병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와 타지역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는 각 1명이다.

양천구에선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 5명 중 3명은 가족 간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도봉구는 창신동매운족발(창1동) 방문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다.

도봉구는 23일 재난문자를 통해 "2월13일, 2월15~19일 창신동매운족발(창1동) 방문자는 보건소에 방문해 코로나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kc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