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금융/증권 > 증권일반

골드만삭스 "코스피 3700 간다…공매도 재개 영향 제한적"

올해 기업 순익 증가율 전망치 5%p 높인 59% 제시
"경기순환주·4차산업혁명·그린에너지 등 주목해야"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21-02-23 18:12 송고 | 2021-02-23 18:21 최종수정
2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9.66포인트(0.31%) 하락한 3,070.09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0.20원 상승한 1,110.60원, 코스닥 지수는 17.69포인트(1.85%) 하락한 936.60으로 마감했다. 2021.2.2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코스피 전망치를 종전 3200에서 3700으로 대폭 올렸다. 또한 오는 5월3일 대형주에 대해 재개하는 공매도는 주가 상승세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티모시 모 골드만삭스 아시아태평양 주식전략가는 23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글로벌 경기 회복과 한국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을 유지한다. 기업 실적 성장률 전망치와 코스피 지수 전망치를 상향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한국 기업의 순이익 증가율 전망치를 시장 전망치(54%) 보다 5%p 높은 59%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글로벌 경기 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2차전지, 4차산업 관련 신경제기업이 성장함에 따라 주당순이익(EPS) 증가세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반도체·소비재·소재 등 경기민감주가 수혜를 볼 것"이라며 "경기순환주, 4차산업혁명, 그린에너지 등에 대한 비중확대 유지 의견을 재확인한다"고 부연했다. 

골드만삭스는 코스피의 주가수익비율(PER)이 역사적 고점이라는 지적에 대해서 "저금리가 시장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디지털 경제를 중심으로 시장이 전환되고 있는 것도 높은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코스피 목표 PER를 기존 12.5배에서 13.1배로 상향했다.

특히 최근 코스피 지수의 과열 논란에 대해서는 "1990년 이후 코스피 지수가 3개월간 30% 이상 상승했던 적은 11차례로 향후 펀더멘털이 뒷받침되면 시장은 여전히 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골드만삭스는 오는 5월 공매도 재개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티모시 모 주식전략가는 "지난 2009년과 2011년 공매도 재개 사례를 보면 (재개) 초기 잠깐 약세를 보였지만 결국은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했다.


ejj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