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힘 '백신 비판' 맞서, 민주 '#팔_걷었습니다' 반격

이소영 "백신에 대한 염려 해소 위해 언제라도 제 소매를 걷겠다"
민주 '백신 정쟁화, 바람직하지 않다' 한목소리…릴레이 참여 이어져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021-02-23 17:26 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문 예방접종 대비 모의훈련이 열린 23일 전북 전주시 평화보건지소에서 관계자들이 예행 연습을 하고 있다. 2021.2.23/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안전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팔_걷었습니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릴레이 반격에 나섰다.

오는 26일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22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정부가 사용을 허락했다면, 대통령을 비롯해 책임 있는 당국자가 먼저 접종해 불안을 해소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정부가 구입한 백신 안전성을 몸소 입증하기 위해 필요하면 자기가 먼저 백신 접종 주사를 맞겠다는 취지로 릴레이를 시작했다. 앞서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백신 안전성에 의문이 있다면 정치권은 나부터 먼저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맨 먼저 릴레이를 시작한 이소영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에 대한 의구심과 염려를 해소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저는 언제라도 제 소매를 걷겠다"며 "방역 당국이 승인한다면 오늘 당장이라도 팔을 걷고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한쪽 소매를 걷어 팔을 드러내 보인 모습의 사진 두 장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신뢰와 조속한 접종을 독려했다. (이소영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2021.02.23 © 뉴스1


이 의원은 "방역 당국이 나름 합리적 기준에 의거해 백신 우선접종 순서를 정한 상황에서 '대통령(또는 다른 누군가)이 먼저 맞으라 마라' 하는 논의에 우리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정부 방역 대책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혼란을 일으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국민의힘을 직격했다.

이울러 "조속한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서는 70% 이상 백신접종 참여율이 요구된다. 이 백신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많은 국민들께 접종하는 것이 일상 회복의 관건"이라며 "방역 당국의 계획과 시스템을 믿고 따르는 것이 가장 좋은 방안"이라며 백신 접종 참여를 독려했다.

이재정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1야당은 코로나 방역이나 백신 계획을 정치 쟁점화 하기에만 바쁘다"며 "백신 도입이 늦는다고 비난하던 이들이 이젠 백신 무용론, 백신 불안증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하며 릴레이에 동참했다.

이어 홍정민·박주민·이탄희·고민정·김용민 의원들도 '백신 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돼야 한다',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정쟁화' 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소매를 걷겠다' 등 취지의 내용을 적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불신_대신_백신, #백신은_과학, #모두를_위한_백신, #vaccine_4_all, #팔_걷었습니다 등과 같은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younm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