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현대차 "전기차 배터리 문제, 원인조사 진행…해결방안 위해 노력"

국토부, 코나 화재 원인 조만간 발표…현대차 "절차 밟아나갈 것"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1-02-23 16:00 송고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파예즈 라만 전무, 현대자동차 상품본부장 김흥수 전무,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 현대자동차 크리에이티브웍스실장 지성원 상무, 현대자동차 장재훈 사장이 아이오닉 5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뉴스1

현대자동차는 23일 연이은 코나EV 배터리 화재 문제에 대해 "고객 안전을 위해 하루라도 빨리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비대면 형식으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프레스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 이상엽·파예즈 라만 전무, 김흥수 상품본부장, 유원하 국내사업본부장, 지성원 상무가 참석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번째 모델이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km(국내 인증방식으로 측정한 현대차 연구소 결과)다.

현대차는 오는 25일부터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와 롱레인지 프레스티지 2개 트림으로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 익스클루시브는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는 5000만원대 중반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이고, 스탠더드 모델 계약 일정과 전체 모델의 확정 가격 및 세제 혜택 후 가격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다만 전기차 배러티 화재 문제는 넘어야 할 산이라는 지적이다. 현대차는 코나EV의 연이은 화재 발생에 이어 최근에는 코나EV에 적용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 시내버스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업계에서는 국토교통부가 조만간 코나 화재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본다. 국토부는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밝혔지만 LG에너지솔루션은 제조 결함 가능성을 부인해왔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조사가 완료됐고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코나EV의 배터리셀, 배터리팩,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전량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비용만 1조원이 넘는 대규모 작업으로, 만약 교체가 진행되면 현대차가 진행한 자진 리콜 중 최대 규모다. 국토부 조사 결과에 따라 배터리 전량 교체 비용을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협의해 분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재훈 사장은 "코나 화재 이슈로 고객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동안 배터리 제조사와 함께 국토부 조사를 적극 진행해왔다. 협의를 통해 국토부에 신고했고, 이후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다. 조만간 발표가 날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은 공식적인 정부 채널 통해서 말하겠다"고 말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