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테슬라 보고있나?"…아이오닉5, 보조금 받으면 3000만원대

아이오닉5 익스클루시브 5천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 5천만원대 중반
개별소비세 혜택+구매보조금 혜택받으면 익스클루시브 트림 3천만원대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이균진 기자 | 2021-02-23 16:00 송고
아이오닉 5 © 뉴스1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가 23일 베일을 벗었다. 오는 25일부터 국내 사전 계약을 시작할 예정이다.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스탠다드 모델 계약 일정과 전체 모델의 확정 가격 및 세제 혜택 후 가격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무공해차 보조금 체계를 개편했다. 6000만원 미만 전기차에만 보조금 전액을 지급하고, 6000만원 이상 9000만원 미만 전기차에는 절반만 지원한다. 9000만원 이상인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쟁사인 테슬라도 앞서 모델3·Y의 가격을 5999만원부터로 낮췄다. 보조금을 받아야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다만 모델Y의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는 판매가 돌연 중단된 상태다.

현대차는 사전 계약을 한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도 제공한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 계약에 맞춰 아이오닉 5의 새로운 기술과 경험을 보여주는 TV 광고 영상도 공개할 계획이다. '최초의 경험으로 가득한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주제로 비행 콘셉트를 통해 새로운 세계로 가는 여정을 표현한 이 영상은 25일부터 방영될 예정이다.


ke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