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압구정 재건축 '훈풍'…5구역도 조합 설립

2·3구역, 25·28일 조합 설립 총회 예정…1·6구역도 준비 중
"실거주 규제에 조합 설립 탄력…매물 사라지고 호가 ↑"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2021-02-23 14:08 송고
강남구 압구정동 재건축 아파트 전경.(뉴스1 자료사진)© 뉴스1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 재건축 아파트가 조합 설립 속도를 내고 있다. 재건축 사업이 가시화하면서 가격도 가파른 상승세다.

23일 강남구청과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강남구 압구정 5구역은 지난 22일 강남구청으로부터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한양1·2차로 구성된 압구정 5구역은 총 15개 동 1232가구 규모로 지난 2017년 8월 재건축 추진위원회를 설립했다.  

압구정 4구역(현대8차, 한양3·4·6차)에 이어 압구정 5구역도 조합 설립을 마치면서 일대 재건축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재건축 바람이 불면서 다른 구역도 조합 설립이 임박했다.

2구역(현대9·11·12차)과 3구역(현대1~7·10·13·14차, 대림빌라트)은 오는 25일과 28일 조합 설립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1구역(미성2차)과 6구역(한양5·7·8차)도 현재 조합 설립을 위한 단계를 밟고 있다.

압구정 재건축은 일대 24개 단지 1만355가구를 6개 구역으로 나눠 추진한다. 서울시는 통합 재건축을 위한 밑그림인 지구단위계획을 준비 중이다.

압구정 재건축이 속도를 내는 까닭은 정부 규제 때문이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영향이 컸다는 게 부동산업계의 분석이다.

6·17 대책은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아파트는 조합원이 2년 실거주해야 새 아파트 입주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관련 법안이 현재 국회 계류 중으로 올 상반기 중 시행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압구정 재건축은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재건축과는 거리가 먼 곳"이라며 "(재건축 사업에 있어서) 2년 실거주 의무 규제가 가장 급한 사안이었다"고 설명했다.

재건축 사업이 가시화하면서 일대 집값도 상승세다. 집주인은 매물을 거둬들이고 호가를 높이는 모습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압구정동 신현대12차 전용 182.95㎡는 지난 1월 16일 57억5000만원에 손바뀜하며 직전 최고가보다 12억5000만원 오른 신고가를 기록했다. 같은 달 11일 현대2차 전용 196.84㎡도 55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찍었다.

압구정동 A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구역별로 조합 설립을 마치면 매물은 시장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조합 설립 전까지) 나오는 매물의 호가는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yagoojo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