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청래 "보수언론, 文에 생트집…박근혜 백신 먼저 맞았다면 살신성인"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2-23 14:16 송고


오는 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2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시설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부언론과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스트라제네커 백신을 먼저 맞아 국민들의 백신 불안감을 없애라'고 요구한 것을 전형적인 트집잡기라며 맹비난했다.

정 의원은 23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백신을 맞는 모든 국민과 대통령은 실험대상이 아니기에 그냥 순서대로 맞으면 된다"고 했다.

만약 "68세로 우선접종대상이 아닌 문 대통령이 먼저 맞았다고 하면 '국민 제쳐놓고 대통령이 먼저 특혜 받았냐' 이렇게 공격할 것이다"며 "방역 당국에서 하자는 대로 그냥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백신접종 시기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배경에 대해 "언론이 문제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만약에 박근혜 대통령 시절이었다면, 박근혜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 그러면 '살신성인'· '대통령 믿고 맞으세요' 이렇게 언론이 썼을 것이고 대통령이 나중에 맞겠다 그러면 '대통령의 아름다운 양보'· '국민부터 안전 챙기세요' 이렇게 썼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지금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좋고 싫고의 문제인 것 같다"며 "대통령이 앉으면 앉아 있다고 뭐라 하고, 서있으면 서있다고 뭐라 한다"고 혀를 찼다.

그러면서 "모든 일이 있을 때마다 '대통령이 먼저 하세요' 이렇게 얘기할 거냐"고 따졌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