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이주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기술검토 거의 마무리됐다"

"CBDC 제도적 기반 중요…관련법 검토 등 진행"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21-02-23 12:18 송고 | 2021-02-23 16:15 최종수정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왼쪽)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2.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설계와 기술면에서의 검토는 거의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한은의 CBDC 개발 현황을 묻는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그야말로 아주 전반적인 검토를 하고 있는 단계"라며 이 같이 답했다.

CBDC는 디지털 형태의 화폐라는 점에서 비트코인과 비슷하다. 하지만 민간이 발행하는 비트코인과 달리 CBDC는 중앙은행이 직접 발행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이날 한은은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3월말까지 외부 컨설팅을 거쳐 CBDC 파일럿 시스템을 구축하고, 올해 하반기 중 가상환경에서의 CBDC 가동 테스트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 총재는 "그와 동시에 CBDC를 발행하려면 제도적 기반도 중요하다"며 "관련법에 대한 검토와 같이 당초 계획된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