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닥터 둠' 루비니 "어리바리 개인들 비트코인 투자…결국 무너질 것"

"나만 뒤처진다는 불안 때문에 손댔다가는 큰 낭패" 경고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1-02-23 11:44 송고 | 2021-02-23 14:09 최종수정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경제학자인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최근 상승장에서 '포모 증후군'(다른 사람은 모두 누리는 좋은 기회를 혼자만 놓칠까봐 두려운 마음) 때문에 비트코인에 뛰어드는 개인투자자는 낭패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23일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루비니 교수는 인터뷰에서 "지난 2017년 12월과 마찬가지로 포모 증후군을 지닌 수많은 어리바리들이 비트코인 투자에 진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은 당시 정점이던 2만달러에 매입했다가 이듬해 3000달러로 급락한 일을 똑같이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루비니 교수는 "지금도 마찬가지다"며 "단지 남에게 뒤처질까봐 비트코인에 뛰어들면 거품(버블)과 조작을 키우고 결국 무너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의 급등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위험분산(헤지)이 아니라 '대대적인 조작'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루비니 교수는 "비트코인 상승의 일부 이유는 금값이 많이 오르지 않아 인플레나 명목화폐 가치 하락에 대한 우려가 아니라 물가연동채권(TIPS)이 크게 오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어째서 비트코인만이 인플레와 명목화폐 가치 하락의 헤지가 되는가"라며 "뭔가 다른 것이 더 있다. 엄청난 조작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월가의 대표적인 비관론자이며 2017년 금융위기를 예측했던 '닥터 둠' 루비니 교수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개인투자자나 기관투자자의 포트폴리오에 설 자리가 없다고 주장해 왔다. 변동성이 지나치게 크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이 사이비 자산은 가치도, 수익도, 용도도, 효용도 없다"며 "개인투자자나 기관투자가가 그렇게 위험하고 화폐도 아니고 자산도 아닌 것에 굳이 투자해야 하는지 자문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주말 5만8367달러까지 올랐다가 22일 4만616달러로 하락했고, 현재는 5만20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