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임현택 "강선우, 이 XX여자가 의사를 성범죄자 취급…이번 선거 왜 하는데"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2-23 08:27 송고

깅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강 대변인은 22일 "의사면허는 '강력범죄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며 의료법 개정안에 반발하고 있는 의사단체를 겨냥했다. 이에 임현택 소아청소년과의사협회장은 "의사를 살인자, 강조, 성범죄자 취급했다"며 강 대변인을 "이 XX여자"라고 지칭하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 News1 



의협단체장 중 대표적 강경파로 알려진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협회장이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 XX여자"라는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 논란이 예상된다.

임 회장은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에게는 살인자도, 성범죄자도 아닌 의사에게 진료를 받을 권리가 있다"면서 "직무 관련 범죄가 아니면 사람을 죽여도, 강도를 저질러도, 성폭행을 해도 괜찮았다. 이게 정상이냐"라고 한 사실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임 회장은 "이 여자는 참 브리핑 할 때마다 어쩜 이렇게 수준 떨어지고 격 떨어지는 말만 하는지"라며 혀를 찬 뒤 "이 'XX' 여자가 전 의사를 지금 살인자, 강도, 성범죄자로 취급했다"라며 분개했다.

이어 임 회장은 '의사 면허는 강력 범죄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라는 강 대변인의 말을 그대로 인용해 "국회의원은 '강력 범죄, 병역 면탈 범죄, 이권과 관련한 입법 범죄, 온갖 잡범의 프리패스권'이 아니다"라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와 부산시장 선거는 어느 당 출신 시장이 어떤 범죄를 저질러서 그 많은 돈 들여서 하는 것이냐 라는 말을 돌려 준다"며, 강 대변인과 민주당이 그런 말 할 자격이 있는지 물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