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전기료 1800만원'에 휴스턴 시장 "텍사스주, 요금 부담해야"

"주정부, 예방 가능했던 재난 못 막은 책임 져야 해"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1-02-22 08:10 송고
20일(현지시간) 한파로 인해 피해를 입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주민들에게 식수를 배급할 준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극한의 한파에 직면한 미국 텍사스 주민들이 전기세 폭탄을 부과받고 격분한 가운데 휴스턴 시장이 텍사스 주정부가 전기요금을 부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과의 인터뷰에서 "전기 요금은 텍사스주가 부담해야 한다"며 "이번 재앙을 초래한 책임이 없는 개별 주민들은 전기요금을 부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기상 사태는 사전에 예측과 예방이 충분하게 가능했었다"며 "오래전부터 텍사스의 전력망은 극한 날씨에 취약했다"고 지적했다.

텍사스에서는 지난주 초 미국의 남부와 중부 지역에 몰아닥친 촤악의 한파로 인해 70여명이 사망하고 수백만명이 전기와 수도를 공급받지 못하는 고통을 겪었다.

여기에 변동요금제에 가입된 일부 고객은 천정부지로 치솟은 전기 요금 고지서를 받고 충격 속에서 더욱 고통이 가중됐다.

미국 전역의 정전 상황을 알려주는 웹 서비스(PowerOutage.us)에 따르면 현재 텍사스 지역의 약 3만1000가구가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 여기에 일부 주민은 1만6000달러(약 1770만원)를 웃도는 전기 사용료 고지서를 받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 텍사스주 대부분의 지역에 대한 대규모 긴급재난을 선포하고 재정과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마이클 맥컬 공화당 하원의원(텍사스)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긴급재난 선포는 주민들의 비싼 전기세 납부 자금을 제공하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한파로 인한 재정적 피해가 1250억달러에 달했던 지난 2017년 허리케인 하비 때에 맞먹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연방정부와 텍사스 주정부 관리들도 이번 한파 속에서 전력 위기가 발생한 구체적인 경위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티나 스미스 민주당 상원의원(미네소타)은 연방정부의 수사를 촉구하며 천연가스 가격이 100배까지 치솟은 것은 유틸리티 업체들이 비용 증가 책임을 고객들에게 떠넘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