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쓰리박' 박지성 "박찬호·박세리와 만난 것 자체가 영광"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2-10 14:38 송고
MBC © 뉴스1
박지성이 박찬호, 박세리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만난 게 영광이라고 했다.

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MBC 새 예능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 제작발표회에서 멤버들은 서로 만난 소감을 전했다.

박세리는 "종목도 가깝지 않고 실제로 만난 적도 많이는 없다"며 "언젠가는 셋이 한 자리에 모이지 않을까 했는데 갑작스럽게 그 일이 이뤄져서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과 함께 하게 된 것과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에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활동하는 국가와 시기가 다르다 보니 만나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렇게 방송을 통해 만나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고 했다.

또한 박찬호는 "젊은이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일을 하고 싶다는 취지에 동감했다"며 "박세리, 박지성과 함께하는 것 역시 영광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쓰리박'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으로 먼 타국에서 대한민국으로 희망과 용기를 전했던 영원한 레전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풀어가는 특급 프로젝트다. 세 사람은 야구, 골프, 축구가 아닌 또 다른 리부팅 프로젝트에 도전, 코로나와 경제 불황 등으로 지치고 힘든 국민에게 다시 한번 희망과 용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오는 14일 오후 8시55분 첫 방송.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