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아열대 과일 '천혜향' 충북 영동서 첫 출하

심천면 이병덕씨 수확 한창

(영동=뉴스1) 장인수 기자 | 2021-02-02 09:57 송고
충북 영동군 심천면 이병덕씨가 천혜향을 수확하고 있다. (영동군 제공)© 뉴스1

충북 영동 한 농가에서 만감류 '천혜향'을 첫 출하해 눈길을 끈다.

영동군 심천면에서 3960여㎡ 규모 비닐하우스에서 천혜향을 재배하고 있는 이병덕씨(64)는 최근 수확에 한창이다.

이씨는 3년 전 제주도에서 천혜향 묘목을 구해 가꿔왔다. 출하하는 천혜향은 특유의 맛과 향을 품고 있다. 

이씨는 올해 900㎏의 천혜향 수확을 목표로 하고 있다. 1상자당(3㎏) 3만8000원선에 전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내년에는 9톤 이상 수확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씨는 "아열대성 작물 중 하나인 천혜향을 영동에서 처음으로 생산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

장인홍 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대체작목과 신소득작목 발굴을 위한 지원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jis490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