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하리수 "위안부가 성매매? 하버드대 교수, 인간이 돼라" 분노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2-02 10:17 송고
하리수 SNS © 뉴스1
방송인 하리수가 위안부를 성매매라고 표현한 하버드대 교수에 분노했다.

하리수는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세상은 넓고 생각의 자유과 표현의 자유는 존재한다고 한다, 그러나 그 자유에는 분명 결과를 책임져야만 하는 것이 인간"이라며 "사회적으로, 세계적으로 성공하고 유명한 대학의 교수이면 뭐하냐"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써 놓은 논문이 술 마시고 토한 토사물보다 냄새나고 배 아파서 며칠 만에 간 화장실에서 싼 똥냄새보다 더럽다"라며 "사람은 죽으면 이름을 남기고 업적을 남겨야 하거늘 사람이길 포기한 이 병균들은 바이러스를 남기는구나, 그것도 다른 사람들 마음에 더럽게 자리 잡아 오해와 추측과 때론 폭력을 만들어 내고 증오를 일으키겠지. 악마 같은 것들"이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인생을 더럽게 살아왔으면 떠날 때 만이라도 깨끗하게 좀 살다 갈 일이지"라며 "역시 학벌은 중요치 않아! 인간이 되거라"고 덧붙였다.

친일학자로 알려진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오는 3월 출간 예정인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드 이코노믹스' 제65권에 '태평양전쟁 당시 성 계약'이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투고했는데, 이를 보도한 일본 매체에 따르면 램자이어 교수는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닌 매춘이라고 표현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