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미얀마에 적절한 조치 취할 것"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2021-02-02 03:03 송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민주주의를 향한 진보를 바탕으로 지난 10년 동안 미얀마에 대한 제재를 제거해왔다"며 "이를 뒤집으려면 제재 법안에 대한 당국의 즉각적인 검토가 필요하며 그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얀마의 상황은 민주주의로의 이행과 법치주의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 상황"이라며 "미얀마의 민주적인 정권 이양을 뒤엎은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 미얀마 군부가 권력을 포기하고, 억류한 모든 이들을 석방하며, 통신 제한을 해제하고 민간인에 대한 폭력을 자제하도록 압박을 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성명은 중국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 지역 모든 국가를 겨냥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은 동맹국과 미얀마에 대해 집중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총선 결과에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쿠데타를 단행,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을 구금하고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pb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