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LGU+, ICTK홀딩스와 손잡고 을지대병원에 '양자내성암호' 기술 적용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21-02-01 09:00 송고
LG유플러스가 보안전문회사 ICTK홀딩스와 함께 을지대학교병원의 의료정보시스템에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을 적용해 보안을 강화했다고 1일 밝혔다.(LGU+ 제공) © 뉴스1

LG유플러스가 보안전문회사 ICTK홀딩스와 함께 을지대학교병원의 의료정보시스템에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을 적용해 보안을 강화했다고 1일 밝혔다.

의료정보시스템은 △전자의료기록(EMR)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처방전달시스템(OCS) 등으로 구성된다. 환자의 민감한 의료정보가 저장되므로 다른 곳보다 더욱 강화된 보안이 필요하다.

(LGU+ 제공) © 뉴스1

이를 해결하기 위해 LG유플러스는 ICTK홀딩스와 함께 을지대병원 의료정보시스템의 데이터 전송과 열람 시 보안 강화를 위해 양자내성암호를 활용하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이번 양자내성암호 시스템 환경에서 적용으로, 병원에서 의료정보시스템을 사용하는 의료인들은 데이터센터에 접근하려면 USB형 보안토큰을 PC에 연결해야 한다. ID와 패스워드를 입력하면, 보안칩에 저장된 인증서로 서버와 공개키 인증을 수행하는 과정을 거쳐 접근이 허용된다.

LG유플러스 측은 "이번 앱 개발은 많은 양의 데이터가 전송되는 의료분야에서도 정보보호를 위해 양자내성암호를 사용할 수 있음을 실증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디지털뉴딜 과제를 통해 을지대병원과 협업하여 양자내성암호로 실제 의료데이터의 보안을 강화했다는데 이번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의미가 크다"며 "통신망은 물론 데이터가 고객에게 전달되는 모든 구간에서 양자컴퓨팅시대에도 유효한 강력한 보안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원 ICTK 홀딩스 대표는 "세계 최초 양산된 자사의 PUF 기술에 양자내성 알고리즘과 을지대병원의 실제 데이터가 결합되고, LG 유플러스의 통신과 보안에 대한 리더십이 시너지를 이루어 이런 좋은 성과를 이뤄냈다"며 "이러한 보안 기술이 널리 적용돼 한국의 보안 수준 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