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혼자산다' 황찬성, 장우영 앞에서 뽐낸 요리 실력…'2PM 컴백' 언급도(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01-29 23:59 송고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2PM 멤버 황찬성이 '나 혼자 산다'에 깜짝 등장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황찬성이 장우영의 집을 찾아 자연스럽게 요리를 시작했다. 남다른 요리 실력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황찬성은 친구를 위해 청국장, 제육볶음, 연어솥밥을 요리했다. 장우영은 "네가 군대에서 돌아오다니"라며 감격했다. 장우영은 황찬성이 차린 밥상에 '찐'으로 행복해 했다. 함박웃음을 지으며 사진까지 남기자, 무지개 회원들은 "진짜 행복해 보인다. 지금까지 본 것 중에 제일 행복해 보여. 우리가 기분이 좋네"라며 웃었다.

후식 누룽지도 등장했다. 보기만 해도 구수한 빛깔에 장우영은 "좋다"라며 감탄했다. 한입 먹자마자 "따뜻하니 이게 너무 좋다"라면서 맛을 음미하기도. 황찬성은 잘 먹어줘서 정말 다행이라며 오히려 고마워했다. 박나래, 손담비는 "저렇게 잘 먹으면 나 같아도 요리 해주고 싶을 것 같다"라고 입을 모았다.

장우영은 황찬성 앞에서 입에 모터가 달린 듯 수다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황찬성이 말이 없자 "듣고 있니?"라고 물어 폭소를 더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장우영의 수다 폭발에 "이렇게 말이 많았냐"라며 놀라워했다.

커피를 마시던 장우영은 "살이 너무 많이 쪘다"라며 걱정했다. 황찬성은 자신도 그렇다면서 운동을 제안했다. 장우영은 철봉으로 '원조 짐승돌 DNA'를 보여주려 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다행히 턱걸이 10개에 성공했다.

장우영은 과거를 회상했다. "진짜 옛날에 너무 싫었다"라고 하자, 황찬성은 "옛날에 진짜 미친듯이 운동했다"라고 거들었다. 장우영은 무지개 회원들의 질문에 "무조건 매일 운동을 해야 했다"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새벽 2시에 스케줄이 끝나도 헬스장으로 갔다. 숙소가 아니라 헤어, 메이크업 한 상태로 가면 운동 해주시는 분들이 다시 셔터를 올린다. 2시간 정도 운동하고 다시 씻고 스케줄 가고 그랬다"라고 밝혔다.

황찬성은 턱걸이를 하면서 괴력을 발휘했다. 팔굽혀펴기도 계속했다. 넘치는 에너지에 장우영은 시선을 회피했다. 황찬성은 운동하기 싫어하는 장우영에게 빨리 하라고 재촉해 웃음을 샀다. 장우영은 급기야 눈물(?)이 터졌지만, 황찬성은 멈추지 않았다. "옛날에는 진짜 운동 열심히 했는데"라는 말을 들은 황찬성은 "우리 컴백해야지"라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장우영은 깜짝 선물을 전달했다. 화이트보드, 매직이었다. 장우영은 "일단 화이트보드에 올해 2PM 계획을 써보자"라고 제안했다. 황찬성은 "올해 우리가 컴백을 하잖아. 그러면 준비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면서 연기는 물론 새 앨범까지 언급했다. 장우영은 인터뷰를 통해 "2PM이 컴백으로 보면 공백기가 5년 가까이 됐다. 가수는 무대가 전부인 것 같다. 너무 그립다"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이들은 2PM 히트곡 퍼레이드로 추억을 회상했다. 장우영, 황찬성은 모든 안무를 기억해내며 무지개 회원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격렬했던 춤에 장우영은 "지금 물집이 생길 것 같다. 너무 덥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이 가장 힘들어했다는 셔플 댄스도 등장했다. 둘은 화려한 스텝을 자랑했다. 기안84는 자신있게 나섰지만, 독특한 셔플 댄스를 선보여 큰 웃음을 안겼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