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신애라 "입양 사춘기 딸들 문 쾅 닫고 '콕'…차인표 매일 운다" [새롭게 하소서]

주영훈이 "겨우 그 정도로 상처를 받고 그러시냐" 웃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29 15:18 송고 | 2021-01-29 15:20 최종수정
C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 방송하면 갈무리 © 뉴스1

배우 차인표의 아내이자 배우 51살 신애라가 입양한 두 딸의 근황을 전하며 차인표의 여린 심성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7일 신애라는 C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했다.

이날 신애라는 입양가족에 대해 얘기하며 "두 딸이 생모에 대한 이야기도 잘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애라는 "우리 아이들은 '나를 낳아준 엄마는 어떻게 생겼을까, 낳아준 엄마 만나러 갈 때 친구들 데려가도 되냐?'라며 스스럼 없이 생모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다"며 "'만나면 어색할 것 같다. 만나면 아줌마라고 해야하나 뭐라고 해야할지를 잘 모르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입양한 딸들이 16살, 14살이 됐다는 신애라는 "큰 딸 예은이가 친구들을 너무 좋아해서 섭섭하게 할 때가 많다. 그래서 차인표씨가 맨날 운다. 아빠에게 '옷 갈아 입으니까 자꾸 들어오지마'라고 방에 문을 닫고 들어가 버리니까 섭섭해 한다. 옛날처럼 아빠한테 뽀뽀도 안해준다. 그런 것들을 받아들이는 마음이 엄마랑 아빠는 조금 다른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신애라는 "딸 예은이와 예진이가 사춘기는 심하게 오지는 않았다"며 "그래도 두 딸에게 '엄마랑 아빠가 섭섭하다 상처받고 마음아프다'라고 이야기를하면 딸들이 바뀌려고 노력한다. 그런 모습이 고맙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주영훈이 "나는 무슨 큰 사건이라도 있는 줄 알았는데 겨우 그 정도로 그렇게 까지 상처를 받고 그러시냐"라고 하자 신애라는 "녹음해놓고 나중에 딸들이 크면 들려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애라 차인표 부부는 공전의 히트를 쳤던 '사랑을 그대 품안에'를 통해 사랑에 빠져 이듬해인 1995년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아들 정민 군을 낳은 뒤 2005년, 2008년 두 딸을 공개 입양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