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정부 '日 군함도 역사 왜곡' 세계에 알린다

문체부·문화재청 日이행경과보고서 분석 결과 공개
카드뉴스·홍보영사 제작 및 국제 온라인 세미나 개최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2021-01-29 11:27 송고 | 2021-01-29 11:29 최종수정
산업유산정보센터 원문© 뉴스1
일본이 나가사키(長崎)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軍艦島)와 관련해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관련 권고사항을 이행할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국내외 여론을 조성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한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약속 이행을 촉구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일본이 유네스코에 제출한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보고서'와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해석전략 이행보고서'를 분석해 주요사항을 공개했다.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수많은 한국인 등이 강제 노역한 사실을 포함한 전체 역사에 대한 해설을 언급하지 않은 점 △관련 당사자들과의 대화에서 주요 당사국인 한국을 제외한 점 등 문제점을 더욱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국제 여론을 높이기 위해 '하나의 유산, 서로 다른 기억'을 주제로 2월부터 7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이해하기 쉽게 카드뉴스와 홍보영상을 제작하고 누리소통망과 재외문화원 등을 통해 배포해 국내외 여론을 환기하겠다고 밝혔다.

현판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 등 이른바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됐을 당시 "한국 정부의 요구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 권고에 따라 하시마 등에 '강제로' 끌려왔던 한반도 출신자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이들을 기리기 위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군함도 등을 소개하기 위해 수도 도쿄도에 설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선 당초 약속과 달리 한반도 출신 징용자들이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차별대우를 받았다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증언과 자료들이 전시되고 있어 일본 내에서조차 "과거 사실을 덮고 역사수정주의를 조장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산업유산정보센터 번역© 뉴스1



art@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