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전북과 서울, 2021시즌 K리그1 개막전 충돌… 2월27일 킥오프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1-01-28 12:00 송고
2021시즌 K리그1이 2월27일 막을 올린다. 공식 개막전은 전북현대와 FC서울의 대결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K리그 4연패에 빛나는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와 절치부심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FC서울이 2021시즌 첫 경기에서 격돌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2021시즌 K리그1 정규 라운드 33라운드까지의 일정을 확정, 28일 발표했다. 2021시즌 K리그1 공식 개막전은 2월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현대와 FC서울의 맞대결이다.

통상적으로 새 시즌 개막전은 직전 시즌 정규리그 챔피언과 FA컵 우승팀이 맞붙는 형태로 진행됐다. 하지만 2020시즌은 전북이 더블(K리그1+FA컵)을 차지하면서 이 그림이 무산됐다.

그래도 두 대회 모두 준우승을 차지했던 울산현대가 전북과 만나는 매치업을 예상했으나, 울산이 별도 대회에 참가하는 일정을 고려해 조정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울산이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 참가한다. 이를 고려해 1라운드 일정(2월27일~3월1일) 중 가장 늦게 배치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전북과 서울은 각각 김상식 감독과 박진섭 감독이 부임, 새로운 출발에 나서는 팀이다. 전북은 손준호, 이동국 등이 떠난 공백을 일류첸코, 류재문, 최영준, 김승대 등이 메운다. 서울은 주장 기성용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팀컬러가 기대된다. 나상호, 박정빈 등 영입 선수들의 활약 여부도 관심사다.

27일 오후 4시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는 대구FC와 수원FC가 만난다. 이어 2월28일 오후 2시에 포항과 인천, 오후 4시30분에는 수원삼성과 광주의 경기가 열린다.

공휴일인 3월1일 오후 2시에는 홍명보 감독이 부임한 울산이 강원을 상대로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같은 날 오후 4시30분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성남과 제주가 만난다.

K리그1 승격에 성공한 제주유나이티드의 홈 개막전은 3월6일 전북전이고 수원FC의 홈 개막전은 3월10일 수원삼성전이다. '수원 더비'가 일찌감치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지게 된다.

라이벌 간 매치업도 기대를 모은다. 2019시즌과 2020시즌 우승을 다퉜던 울산과 전북은 5월 26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시즌 첫 맞대결을 갖는다.

수원과 서울의 시즌 첫 '슈퍼매치'는 3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과 울산의 첫 '동해안 더비'는 3월13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다.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올 시즌에도 펼쳐지며 팀 당 1회씩 총 12번의 금요일 야간경기가 개최된다. 올 시즌 첫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4월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펼쳐지는 포항과 대구의 맞대결이다.

한편, 포항과 대구가 치르는 ACL 플레이오프 경기(4월14일) 그리고 뒤이어 열리는 ACL 조별리그(4월21일~5월7일) 기간 중 K리그1은 휴식기를 갖는다. 4월11일 9라운드 종료 후 5월21일부터 10라운드가 재개된다.

◇ 2021시즌 K리그1 1라운드 일정

△2월27일(토)
전북 vs 서울 (14:00, 전주월드컵경기장)
대구 vs 수원FC (16:30, DGB대구은행파크)

△2월28일(일)
포항 vs 인천 (14:00, 포항스틸야드)
수원 vs 광주 (16:30, 수원월드컵경기장)

△3월1일(월)
울산 vs 강원 (14:00, 울산문수축구경기장)
성남 vs 제주 (16:30, 탄천종합운동장)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