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안혜경 "도시가스서 독거노인으로 오해…생사 확인차 연락"-퍼펙트라이프

"집에 밥솥도 없다…3달치 요금 1900원 나와"
김영희 "그정도면 기본 요금…매번 배달음식"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28 09:58 송고 | 2021-01-28 11:25 최종수정
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안혜경이 도시가스 회사로부터 독거노인으로 오해받게 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안혜경이 출연했다.

이날 안혜경의 집에는 절친 김영희가 방문해 불족발을 배달시켜 함께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음식을 먹던 절친 김영희는 "지난 번에도 배달음식을 먹었다"며 "밥 해주는 줄 알았는데, 떡볶이를 시켜줬다. 오늘도 뭘 해주는 줄 알고 왔다"며 "언니가 전자레인지 쓰는 모습이라도 한번 보고 싶다. 그걸로 뭔가를 데워주기만 해도 좋을 것 같다. 심지어 전원도 꺼져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안혜경은 웃으며 "사람이 변하면 안 된다. 한결같아야 한다"고 말했고, 밥은 언제할 예정이냐는 물음에는 "집에 밥솥도 없다. 8년째 밥솥이 없다"고 말했다.

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어 김영희에게 "도시가스에서 전화가 왔다. 독거노인인 줄 알았다더라. 석 달치가 가스 요금이 1900원이 나왔다. 점검하듯 전화가 오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영희는 "그 정도면 그냥 기본 요금 아니냐"라고 말하며 어이없어 하는 표정을 지었다.

안혜경은 집에서 요리를 하지 않아 한 달 동안 도시가스를 틀지 않았고 때문에 3개월치 가스요금이 1900원이 나왔던 것.

한편 이날 소개팅을 약속했던 한 패널은 이를 지켜보고 "혹시 김치볶음밥은 할 줄 아느냐"며 걱정을 했고, 이에 안혜경은 "할 줄은 안다. 내 입맛에는 맞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