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단독] 서울 은평 주택가 공사현장서 사람 뼈 발견…수사 착수

은평구 공사장에서 백골 상태 두개골과 대퇴골 발견
신원 확인 안돼…경찰, 국과수에 조만간 분석 의뢰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21-01-27 16:40 송고
© 뉴스1

서울 은평구의 한 주택가 공사현장에서 사람 뼈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은평경찰서는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의 공사현장에서 백골 상태의 두개골과 대퇴골이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장소는 원래 주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사현장 관계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유골을 추가로 발견해 수습했다.

유골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경찰은 유골을 조만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분석 의뢰해  유골의 신원, 사망 시기, 사인 등을 알아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범죄 혐의점은 없으로 보이지만 우선 국과수에 감정 의뢰해 결과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heming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