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오 "섭섭해도 할 수 없다, 오세훈 나경원 안돼…김종인은 헛꿈"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27 09:28 송고 | 2021-01-27 14:09 최종수정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당의 서울시장 예비후보 중 지명도가 높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의원도 경쟁력이 부족, 이대로 3자 대결을 할 경우 필패할 것이라고 크게 우려했다. © News1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2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뛰어든 국민의힘 예비후보들 역량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우려했다.

이 고문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서울 8명, 부산 6명 등 국민의힘 예비경선후보들이 정해졌는데 경쟁력이 있다고 보는냐"고 묻자 "국민들 기대에는 그렇게 합당하지 않다는 평이 많다"며 "국민들의 눈으로 볼 때 그렇게 썩 마음에 드는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후보들이 굉장히 섭섭해하겠다"고 놀라자 이 고문은 "섭섭해하는 것은 섭섭해하는 것이고, 나도 누가 나오면 찍긴 하겠지만 전반적으로 서울시를 맡기기에는 좀 부족하다라는 그런 평들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건 내 의견이 아니고 매일 산에 가면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데 그분들이 그렇게 이야기한다"고 덧붙였다.  

이 고문은 "오세훈· 나경원은 국회의원도, 시장도 했고, 시장 출마도 해봤다"면서 "이미 정치적으로는 평가를 받은 분들로 시장이 되려면 진작 됐다"라며 사실상 경쟁력이 없다고 쓴소리 했다.

이 고문은 "범야권 후보 단일화하면 야당에 아주 유리하지만 국민의힘은 국민의힘대로 또 다른 후보는 후보대로, 여당은 한 사람만 나와 3자 대결을 한다면 야당 필패다"며 야권후보 단일화가 승리의 필요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이 고문은 "단 한번 경선으로 범야권 단일화하자는 안철수 대표 제안을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마땅히 받았어야 했다"고 그 점이 안타깝다고 했다.

이제 남은 것은 "국민의힘 후보하고 안철수 후보하고 둘이 단일화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국민의힘 후보 뽑고 난 다음에 단일화하자'고 했으니 그 말을 믿어야죠"라고 했다.

이어 "그분(김종인) 머릿속에는 여당이 죽쑤고 앉아 있고 서울에서 국민의힘 지지도 좀 오르고 하니까 설사 안철수 후보가 나가도 민주당 후보하고 3자가 붙으면 국민의힘 후보가 되지 않겠느냐는 이런 헛꿈을 꾸고 있다"며 "그건 헛꿈으로 안 되는 것"이라며 후보 단일화를 거듭 강조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