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강주은 "주식투자 3억 날린 경험…남편 최민수보다 더 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1-27 08:41 송고 | 2021-01-27 09:31 최종수정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방송인 강주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주식 투자로 약 3억원의 금액을 손해 본 경험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각 분야의 매운맛 언니들인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가 출연해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을 꾸민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주은은 배우 최민수와의 러브스토리부터 '매운맛'이 가득한 결혼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강주은은 "결혼할 때 내가 신데렐라라고 착각을 했다"라며 "살다 보니 우리의 삶이 '미녀와 야수'가 됐고, 지금 보니 최민수가 우리 집 신데렐라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내가 집안의 가장이 됐다"라며 "남편보다 더 많이 벌어 세금을 내야 한다더라"라고 덧붙였다.

또한 강주은은 결혼 생활 중 주식 투자로 실패했던 경험도 털어놨다. 강주은은 "3억5000만원을 주식에 투자했고, 2년 뒤 4000만원을 건졌다"라고 고백했다. MC들은 "이런 이유로 이혼하는 사람들도 많았다"며 최민수의 반응을 물었고, 강주은은 세상 쿨하게 "우리 부부는 헤어져야 할 이유가 뷔페 메뉴처럼 많다"라며 "주식이 문제냐"라고 응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