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줄리엔강·오스틴강, 박준형의 '와썹맨X' 합류 "내가 통역해야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1-27 09:15 송고
'와썹맨X' 포스터 © 뉴스1

박준형과 '와썹맨X' 크루들이 처음 만난다.

27일 네이버TV에서 공개 예정인 '와썹맨X' 첫 에피소드에서는 박준형이 한 고깃집에서 KCM과 함께 'ENJOY', 'FUN'을 함께할 와썹맨X 크루들과 첫 대면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고기를 굽던 박준형과 KCM 앞에 이내 장신의 외국인(?) 두 명이 등장했다. 모델 겸 셰프 오스틴 강과 모델 겸 배우 줄리엔 강이 '와썹맨X'를 함께할 새로운 멤버로 합류한 것.

와썹맨X 크루의 젊은 피인 오스틴 강은 KCM과는 함께 정글에 갔던 사이. 오스틴 강은 멋지게 나와야 한다며 삼겹살집을 런웨이로 만드는 완벽한 패션으로 등장했다. 한편, 우월한 피지컬의 줄리엔 강은 등장부터 넓은 어깨로 시선을 강탈하며 박준형의 견제를 받기도 했다.

특히 한국말이 서툰 줄리엔 강에 이어 오스틴 강은 심지어 박준형에게 한국말을 배웠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반백살 박준형이 새로운 크루들의 면면을 보고 "큰일났다. 얘네들까지 내가 다 통역 해줘야 한다!"라고 말해 앞으로 '와썹맨X'에서 어떤 재미있는 상황이 발생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이 가운데 유일한 한국인(?)인 KCM은 영어가 난무하는 가운데 대화 참여를 포기했다는 후문이다. 박준형보다 한국말을 더 못하는 줄리엔 강,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하는 오스틴 강, 그리고 무슨 말인지 모르고 끼어드는 KCM까지. 과연 이들이 만들어내는 어설픈 한국어 '케미'는 어떨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만나자 마자 한국식으로 나이를 물으며 서열정리한 이들은 서로 무서워하는 것이 무엇인지 대화를 나누며 앞으로 할 액티비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평소 겁이 없다는 줄리엔 강이 "겁은 없지만, 죽고 싶지는 않다"고 말하자 KCM은 "그게 바로 겁이야"라고 응수하며 티키타카를 보여준다. 오스틴강은 가장 무서워하는 것으로 의외의 대답을 해서 나머지 크루들의 공감을 샀다.

한국의 오지를 탐험하여 아찔한 액티비티에 도전하는 와썹맨X 크루의 이야기는 네이버에서 만나 볼 수 있으며, 27일 낮 12시 네이버TV 와썹맨 채널과 VLIVE(V앱)에서 첫 화가 방송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