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박명수 "이나영, 내가 이상형이고 얼굴 안본다더니 원빈과 결혼"

'아내의 맛' 이휘재 "개그맨 이상형 찍는 분들 사실 '연막'"
홍현희 "현빈 유머있는 여자 좋아한다더니 손예진 만나"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27 07:40 송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개그맨 박명수가 배우 이나영이 자신을 이상형으로 꼽았지만 그러한 것들이 결국엔 다 부질 없었음을 털어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김예령과 딸 김수현이 다이어트 식단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위인 전 야구선수 윤석민은 김예령에게 "장모님 소개팅을 해드려야 한다. 노력을 해보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에 김수현은 "예전에 엄마가 집안에서 짝짓기를 하고 있는 날파리를 향해 '이것들이 어디서!'라고 호통을 친 적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령이 외로움을 타고 있다는 것을 들은 장영란은 그의 이상형에 대해 "눈이 너무 낮다. 이상형이 박명수 오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MC 박명수는 "앞에 있으니까 그런 거다. 옛날에 이나영도 나한테 '오빠 같은 사람이 이상형이다' 라고 했다. 그렇게 다들 얼굴 안 본다고 하더니 원빈이랑 결혼하더라"라고 이야기했고, MC 홍현희는 "현빈 씨도 유머있는 여자를 좋아한다더니 손예진 씨를 만나더라"라고 보탰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를 들은 이휘재는 "개그맨을 이상형으로 찍는 분들 보면 사실 만나는 사람들이 다 있어서 그런 것이다"라며 그러한 행동들이 연막을 치기 위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홍현희가 옆에 있는 남편 제이슨에게 "우리 이슨이는 소원대로 돼서 좋겠다"라며 자신과 결혼한 것에 대해 만족할 것이라고 확신에 차 말했지만, 박명수는 "제이슨은 형을 만나고 있는 느낌일 것이다. 이상형이 아니라 이상한 형을 만난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