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故송유정 언급까지" 소속사 써브라임, 루머에 강경 법적대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1-26 14:04 송고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 뉴스1

연예 매니지먼트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가 소속 연예인에 대한 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2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최근 포털,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하여 당사 및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작성, 유포되고 있다"며 "그동안 당사는 이에 대하여 별도로 대응하지 않았으나, 최근 고인이 된 당사 소속 배우를 언급하는 게시물이 작성, 유포되는 등 더 이상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당사는 당사 및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을 작성,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 진행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에는 배우 송강호, 윤정희, 이용우, 김희정, 기은세, 가수 비, 영재(갓세븐), 효민(티아라), 하니(EXID), 임나영(아이오아이) 등이 소속됐다. 최근 유명을 달리 한 故 송유정도 이 회사에 몸 담았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