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10호 도움' 토트넘, 2부 위컴 힘겹게 꺾고 FA컵 16강행

후반 40분 이후 3골 터지며 4-1 역전승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1-01-26 06:42 송고 | 2021-01-26 06:45 최종수정
토트넘이 고전 끝 2부 클럽 위컴을 꺾고 FA컵 16강에 올랐다. 윙크스의 결승골 장면. © AFP=뉴스1

프리미어리그 선두권(5위)을 달리고 있는 토트넘이 챔피언십(2부리그) 최하위(24위)에 머물고 있는 위컴 원더러스를 힘겹게 꺾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 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내내 고전했는데 후반 막바지에 터진 연속골로 한숨을 돌렸다. 손흥민은 도움 하나를 추가했다.

토트넘은 26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하이위컴의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챔피언십 소속 위컴과의 2020-2021 FA컵 4라운드(32강)에서 4-1로 승리했다. 전반 25분에 먼저 실점했으나 전반전 추가시간 베일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고 후반 막판 윙크스와 은돔벨레의 연속골로 역전승을 챙겼다. 스코어상으로는 대승이나 내용은 쉽지 않았다. 

한수 아래 위컴을 맞아 조제 모리뉴 감독은 로테이션 멤버를 가동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케인, 호이비에르, 레길론, 은돔벨레 등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시켰다. 대신 가레스 베일을 비롯해 비니시우스와 모우라, 라멜라, 윙크스 등을 내세웠다. 나흘 뒤 리버풀과의 중요한 EPL 일정을 앞두고 있는 것까지 고려한 조치였다.

역시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이 멤버로 리드를 잡고 주축들의 체력을 아끼거나 출전시키더라도 감각을 조율하는 수준이 되는 게 최상이었다. 하지만 경기는 쉽지 않았다. 4년 전처럼 또 위컴은 토트넘을 괴롭혔다.

토트넘과 위컴은 2017년 1월 바로 이 FA컵 무대에서 격돌한 바 있다. 그때 위컴은 4부리그(리그2) 클럽이라 더더욱 토트넘 쪽으로 기울어진 매치업이었으나 결과는 예상을 깼다. 4-3, 토트넘의 힘겨운 역전승이었다. 손흥민의 2골이 없었다면 이변의 희생양이 될 뻔했다. 4년만의 리턴매치에서도 토트넘은 고전했다.

주도권은 토트넘이 쥐고 있었다. 베일과 모우라, 비니시우스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그렇다고 위컴이 라인을 뒤로 내리고 일단 막는 것에 신경 쓴 것은 아니다. 주축들이 빠진 전반전이 기회라는 듯 정상적으로 경기했고, 그 선택은 옳았다.

전반 25분 위컴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시작된 스로인이 헤딩 연결을 거쳐 이크피주에게 연결됐다. 그리고 이크피주가 수비와의 경합을 이겨내고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온예딘마가 가볍게 마무리,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알더베이럴트가 이크피주 맨마킹에 실패한 것, 다빈손 산체스가 크로스를 통과시킨 것 모두 아쉬웠다.

중계 카메라는 실점 후 곧바로 케인과 손흥민이 벤치에 앉아 있는 장면을 비췄다. 0-1로 끌려가는 상황이 길어지면 공격 듀오를 계속 아낄 수 없다는 의미였다.

일격을 허용한 토트넘은 당연히 만회를 위해 공세를 높였다. 전반 35분 베일이 살짝 내준 패스를 박스 외곽에서 시소코가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수비수 맞고 굴절, 골대를 때린 아쉬운 장면도 있었으나 전체적으로 그리 위력적이진 않았다. 실전에서 손발을 맞추던 구성이 아닌 탓인지 패스 미스도 많았다.

정규시간이 끝날 즈음 세트피스 찬스에서 탕강가의 헤딩이 또 크로스바를 때릴 때만해도 균형을 되찾지 못하고 전반전이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추가시간에 고비를 넘겼다. 스로인을 받은 모우라가 왼쪽 측면에서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서 베일이 바운드 타이밍에 맞춰 왼발로 살짝 방향을 돌려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토트넘이 어렵사리 FA컵 16강에 올랐다. © 로이터=뉴스1

모리뉴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호이비에르를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동점 상황이 길어지면 좋을 것 없었다. 후반 12분이라는 비교적 이른 시간에는 비니시우스를 불러들이고 간판 골잡이 케인도 넣었다.

베일을 앞세워 활로를 모색했으나 확실한 기회는 잘 만들어지지 않았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2분이 지날 무렵 손흥민과 은돔벨레까지 가동시켰다. 쓸 카드는 다 꺼내들었다.

두 선수 투입 후 토트넘의 공격 수위가 높아졌지만 계속해서 결실을 맺지 못했다. 후반 35분 상황이 아깝다. 시소코가 완벽하게 내준 패스가 박스 안에 있던 손흥민 앞으로 향했고 수비 방해 없이 슈팅했으나 너무 강해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40분도 넘어가면서 토트넘이 쫓기는 상황이 됐고 연장전까지 생각해야하던 순간, 엉킨 실타래가 뒤늦게 풀렸다.

후반 41분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케인이 높은 집중력으로 슈팅까지 시도해 골키퍼와 수비라인을 흔들었고 이때 뒤로 흐른 공을 해리 윙크스가 정확한 왼발 감아차기로 마무리, 토트넘이 고대했던 역전골이 나왔다.

그리고 1분 뒤 손흥민의 도움 속 추가골까지뽑아냈다. 후반 42분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이 공을 잡은 뒤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가다 좋은 위치에 있는 은돔벨레에게 패스했고, 은돔벨레가 오른발 인사이드로 마무리,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17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도 어시스트를 작성했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각종 대회를 통틀어 10번째 도움이었다. 득점은 총 16골이다.

경기 내내 고전하던 토트넘은 후반전 추가시간에 은돔벨레의 마지막 축포까지 터지면서 4-1로 경기를 마무리, FA컵 16강에 올랐다.


lastuncle@news1.kr